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발 27일 만에 압수수색…늑장 수사로 특검 자초한 검찰

최순실 국정 농단 검찰 수사
기사 이미지

최순실씨의 재단기금 유용 의혹 등을 수사 중인 검찰이 26일 최씨·차은택 감독의 자택과 사무실, 미르·K스포츠재단 등 9곳을 압수수색했다. 최씨의 서울 신사동 자택 신발장이 프라다 등 명품 구두들로 채워져 있다. [사진 우상조 기자]

최순실(60)씨의 재단기금 유용 의혹 및 기밀 유출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26일 최씨와 미르재단 설립·운영에 관여한 차은택(47) CF 감독의 집과 사무실, 최씨가 설립한 ‘더블루K’ 한국법인 이사 고영태(40)씨의 강남 사무실 등 9곳을 압수수색했다. 검찰 관계자는 “최씨의 경우 서울 거주지와 강원도 홍천의 거처, 더블루K 사무실이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고 미르재단·K스포츠재단 사무실과 전국경제인연합회 47층의 이승철 부회장 집무실도 압수수색했다”고 말했다.

최순실·차은택 자택 등 9곳 대상
“최씨, 프랑크푸르트 인근 체류
모녀 소환 위해 국제 사법 공조”
대통령 사과 후 검찰 수뇌부 침묵
청와대 인사 조사 등 놓고 고심

검찰은 핵심 관련자들 전원에 대한 계좌 추적과 함께 최씨와 딸 정유라(20)씨, 차씨 등의 신병 확보에도 나섰다. 검찰은 최씨가 지난달 3일 독일로 출국했고 현재 프랑크푸르트 인근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검찰은 독일 정부와의 형사사법공조를 통해 최씨 모녀의 신병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검찰은 또 압수물 분석과 함께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과정에 청와대 실세가 개입했는지 ▶최씨가 재단 자금을 유용했는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청와대 연설문 등 문건 유출 사건도 수사한다. 필요하면 청와대 부속실 컴퓨터와 기록을 입수해 유출자를 밝힐 방침이다. 최근 시민단체가 이화여대 입시 및 학점 특혜 비리와 관련해 최씨 모녀를 고발한 사건도 다룬다. 수사팀을 추가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기사 이미지

미르재단에서 압수한 물품을 차량에 싣고 있는 검찰 수사관. [사진 김성룡 기자]

그러나 검찰이 강제 수사에 나서긴 했지만 뒷북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 9월 29일 시민단체의 고발 이후 27일 만에 이뤄져서다. 실제로 압수수색에선 별 성과가 없었다고 한다. ‘박근혜 가방’ 제조업체로 알려진 ‘빌로밀로’ 대표이자 최씨의 측근인 고영태씨의 서울 신사동 비밀 사무실로 향한 검사와 수사관들은 사실상 빈손으로 돌아왔다고 한다. 또 서울 신사동 미승빌딩 5층의 최씨 자택 입구 신발장엔 명품 구두들만 가득 차 있었다. 키우던 강아지들을 위한 가방도 덩그러니 놓여 있었다.

김수남 검찰총장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기사 이미지

김수남

김 총장은 당초 이번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에 맡겼다. 부장검사를 포함해 검사 3명이 자료를 분석·검토하는 수준에 그쳤다. 이후 검사를 5명으로, 다시 7명으로 재차 늘렸지만 특별수사팀을 구성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지난 24일 오후 박근혜 대통령의 연설문이 오랜 기간 ‘비선 실세’ 최순실씨에게 전달됐다는 JTBC 보도가 나온 직후 상황이 급변했다.

“할 말도, 아는 것도 없다.” 검찰 고위 인사들은 일제히 입을 닫았다.

25일 오전 김수남 검찰총장 주재로 열린 대검 참모들과의 정례 간부회의 분위기도 무겁게 가라앉았다. 특히 오후 4시 박 대통령이 대국민사과 방송을 한 뒤 분위기는 더 심각해졌다. 박 대통령이 직접 최씨와의 인연을 시인하면서다. 미르·K스포츠재단 수사가 검찰총장의 임명권자인 대통령과 국정운영을 하는 청와대까지 전선을 넓혀야 하는 상황이 전개됐기 때문이다. 대검의 한 검사장은 “김 총장은 현재의 수사팀을 확대하는 방안과 별도의 특별수사팀을 구성하는 방안 등을 놓고 고심 중”이라고 전했다. 김 총장은 2014년 12월 서울중앙지검장으로 근무할 당시 이번 건과 유사한 사건 수사를 지휘한 경험이 있다. 조응천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의 청와대 문건 유출 사건이다. 당시 박 대통령은 이 사건을 ‘국기문란’ 사건으로 지칭했다. 검찰은 한 달간 수사 끝에 조 전 비서관 등을 공무상 비밀누설과 대통령 기록물관리법 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했다. 김 총장은 26일 서울중앙지검장의 총장 정례보고 자리에서 어떤 결정도 내리지 못했다. 이날 새누리당은 ‘최순실 게이트 특검’을 받아들이기로 전격 결정했다. 운신의 폭이 좁아진 김 총장이 어떤 승부수를 던질지 주목된다.

글=오이석·현일훈 기자 oh.iseok@joongang.co.kr
사진=김성룡·우상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