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생활 어려워질테니 다시 일하시라 며느리 최순실 이혼 전 마지막 부탁”

최순실씨의 전 남편인 정윤회씨의 아버지 정관모(81)씨는 충북 괴산의 한 마을에서 27년째 염소와 개를 키우고 있다. 26일 중앙일보 기자를 만난 정씨는 “며느리(최순실)는 모든 면에서 능력이 있고 똑똑했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26일 충북 괴산군의 자택에서 만난 정윤회씨의 아버지 정관모(81)씨. [괴산=최종권 기자]

정씨는 “(며느리는) 성실하고 착실했는데 어쩌다 부정한 일에 휩싸였는지 모르겠다. 아들과 이혼하기 전에 ‘아버님 생활이 이제 어려워질 것 같으니 예전에 했던 공인중개사 일을 다시 하시라’고 마지막 부탁을 했다”고 기억했다. 그는 “1990년 서울에서 괴산으로 내려왔고, 공인중개사 일을 3년 정도 하다 지병이 있던 아내(81)가 거동을 못해 외출은 거의 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최씨가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라는 의혹 및 미르·K스포츠재단 사태에 대해서는 “내용을 아는 게 없다”고 말했다. 정씨는 “(최순실 의혹은) 박 대통령을 음해하려는 세력이 짠 시나리오에 불과하다. 며느리를 이용해 박 대통령을 헐뜯을 목적으로 분란을 일으킨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씨는 아들과 박 대통령의 사이가 멀어지게 된 배경에는 최순실씨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박 대통령이 국회의원이던 시절, 아들이 보좌관을 할 때는 심부름만 잘하면 됐다. 대통령 비서관 자리는 책임이 무겁고 힘들다. 아들이 그 자리에 미치지 못하자 (며느리가) 대통령에게 진언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아들이 대통령과 멀어지게 된 일로 이혼까지 결심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정씨는 “아들이 이혼한 뒤 괴산에 내려와 마을 근교를 돌며 머리를 식혔다. 아들을 마지막으로 본 건 지난달 추석 때였고 이후에는 온 적이 없고 요즘은 전화로 안부를 묻고 있다”고 했다.

또 손녀 정유라씨의 특혜 의혹을 부인하면서 정씨는 “손녀는 집념이 매우 강했던 아이”라고 감쌌다. 그는 “유연(정유라씨의 개명 전 이름)이가 아시안게임에 나가 금메달도 따지 않았느냐. 손녀는 그림·노래에도 재능을 보였다”고 했다.

한편 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은 행방이 묘연하다. 이날 강원도 춘천의 자택에서 만난 이씨의 장인 유모(75)씨는 “사위가 며칠 전부터 집에 들어오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괴산·춘천=최종권·박진호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