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의 JTBC] 잔고 3000원이던 강남, 5층 건물 지은 사연

기사 이미지
JTBC ‘헌집줄게 새집다오2’에서는 가수 강남이 출연해 폐가 같던 집을 허물고 지은 새 건물을 공개한다. 멘토 임성빈 디자이너와 함께 자신의 공간을 셀프 인테리어 하는 이야기도 소개된다.

강남은 통장잔고가 3422원에 불과한데도 5층 새 건물을 지어 출연진을 놀라게 한다.

그동안 여러 예능 프로에서 공개됐던 강남의 기존 집은 건축한 지 30년이 넘은 단독주택이었다. 녹물 수돗물이 나오고 바퀴벌레가 돌아다니고 벽에 금이 가 있었다. 때문에 강남은 세탁을 할 때 녹물을 받아낸 뒤 세탁기를 돌려야 했다. 곰팡이 때문에 비염으로 고생하는 모습이 방송되기도 했다.

강남은 “집이 낡아 언제든 무너질 수 있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쇼핑도 하지 않고 최소한의 식대만 지출하며 모은 돈을 전부 투자해 새 건물을 지었다”고 밝혔다.

과연 금방이라도 허물어질 듯했던 강남의 낡은 주택이 어떻게 변했을지 27일 오후 9시 30분에 확인할 수 있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