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포스코 ‘간단히 1조’

포스코가 4년 만에 분기 영업이익 1조원을 돌파했다. 포스코는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12조7476억원, 영업이익 1조343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공시했다. 순이익은 4755억원이다. 포스코의 영업이익이 1조원을 넘긴 것은 2012년 3분기 이후 16분기 만이다.
기사 이미지
자동차·조선 등에서 철강 수요가 주는 와중에도 실적이 좋아진 것은 고부가가치 철강재 판매가 늘었기 때문이다.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 비중이 48.1%로 전 분기 대비 2.8%포인트 증가했다. 전분기 대비 19만9000t이 늘어나 403만8000t을 기록하면서 사상 최대치를 경신한 것이다. 또 포스코 계열사 정리 등으로 인한 구조조정 효과 및 비용 절감 노력이 가시화 된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중국산 철강 구조조정 계획이 구체화되면서 국산 철강재의 판매가격이 상승한 것도 실적 개선 요인으로 작용했다.

고부가 판매 늘고 구조조정 효과
분기 영업이익 4년 만에 최대로

총 매출액은 그룹 구조조정에 따라 법인 수가 줄면서 전분기 대비 0.9% 감소했다. 하지만 철강 부문 실적에 힘입어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전분기 대비 각각 52.4%, 115.6% 증가했다. 포스코의 철강부문 영업이익률은 3분기 14%로 전분기대비 2.1%포인트 올랐다. 해외 철강법인 실적도 개선돼 합산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1148% 증가한 1323억원으로 나타났다. 포스코 별도 기준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6조1065억원과 8524억원이다. 순이익은 579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86.5% 상승했다.
기사 이미지
철강 부문 실적 개선은 중국 철강재 가격 상승이 전망되면서 철강 유통상들이 내년에 대비해 미리 물량을 확보하기 시작한 덕분이다. 중국 철강재 출고 가격은 지난 9월부터 3개월간 잇따라 인상됐다. 전 세계 철강 생산량의 절반을 차지하는 중국 철강 업체들은 대형 인수합병(M&A)을 진행하고 있고 내년에 더욱 본격화될 전망이다. 중국 정부는 앞서 올해 1월 5년간 철강생산량을 1억~1억5000t을 감축한다고 발표했다.

재무건전성도 대폭 개선됐다. 부채비율은 전분기 대비 5.5%포인트 감소한 70.4%로 연결 회계 기준을 도입한 이래 최저 수준이다. 별도 부채비율은 전분기 대비 2.3%포인트 감소한 16.9%로 창업 이래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연결 기준 차입금은 전분기 대비 2조 2643억원 감소했다. 별도 기준으로는 외부 차입금보다 자체 보유 현금이 늘어나면서 순 차입 규모가 마이너스(-8295억원)로 전환했다.

이날 국제 신용평가사인 무디스는 포스코의 신용등급 전망을 Baa2(부정적)에서 Baa2(안정적)으로 상향 조정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