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환경보호, 시민 건강, 일자리 창출…녹색 도시가 답이죠

기사 이미지
“녹색 도시로의 변화는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지속 가능한 발전의 필수 요소인 환경 보호와 함께 시민의 건강, 새로운 일자리 창출로도 이어지기 때문입니다.”

서울 찾은 옌센 코펜하겐 시장
코펜하겐은 인구 절반이 자전거 이용

지난 25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만난 프랭크 옌센(사진) 코펜하겐 시장은 “내 교통 수단은 자전거”라고 말했다. 23일부터 사흘 일정으로 한국을 찾은 그는 이날 ‘한국-덴마크 에너지 세미나’에서 기조연설을 맡아 코펜하겐의 에너지 정책을 설명했다.

옌센 시장은 코펜하겐이 자전거 천국으로 불리는 데 대해 “도시 내 자전거 전용 도로를 360㎞까지 확충하고 안전하게 탈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노력 덕에 현재 코펜하겐 인구의 절반 이상이 자전거를 주요 교통 수단으로 삼고 있다”고 덧붙였다. 코펜하겐은 자전거 전용 도로뿐 아니라 시내 중심 쇼핑가인 ‘스트레외’ 거리 1.2㎞도 보행자 전용 거리로 조성했다. 그는 “유치원 때부터 자전거 타는 법을 배우고 습관화하는 게 코펜하겐 시민의 생활방식”이라고 말했다.

옌센 시장은 환경오염을 줄이기 위해 자동차 구입 때 차 값의 180%를 세금으로 부과하는 덴마크 정부 정책과 관련, “자동차 세수 덕분에 소득세를 낮추고 복지제도를 확충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서울과 코펜하겐 모두 기후변화 문제에 직면하고 있다”며 “기후변화 문제 해결의 최고의 방법은 서로의 경험을 공유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새 제도를 도입하는 데 있어 빠르고 효율적이라는 평가를 받는 서울시가 살기 좋은 녹색도시 구축 경험을 코펜하겐에 공유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그는 전날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코펜하겐의 명물인 인어공주상의 80% 크기로 만든 동상 제막식에도 참석했다. 이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2014년 코펜하겐을 방문해 두 도시의 상징물을 본떠 만든 조형물을 교환하기로 합의한 데 따른 것이다. 코펜하겐에는 지난 10일 시 청사에 서울시 대표 조형물인 광화문 소재 조각 작품 ‘기억-그곳에 가면’이 설치된 바 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