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맨부커상에 인종 문제 풍자한 『셀아웃』 폴 비티

기사 이미지

『셀아웃』으로 영국의 권위 있는 문학상인 맨부커상을 미국인 최초로 수상한 폴 비티. [로이터=뉴스1]

인종 문제를 신랄하게 풍자한 『셀아웃(The Sellout)』의 미국 작가인 폴 비티(54)가 세계적인 문학상인 영국의 맨부커상을 수상했다. 미국 작가론 처음이다.

아프리카계 미국인인 비티는 26일 열린 수상 발표 및 시상식에서 “글쓰기가 내 삶을 구했다는 식으로 드라마틱하게 말하고 싶진 않지만 글쓰기가 내겐 힘이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난 글쓰길 좋아하지 않는다. 어렵다. 완벽주의자다. 내가 하는 일에 쉽게 성내고 낙담하곤 한다. 스스로를 괴롭히곤 한다”며 “그러나 글 쓸 때는 그러지 않으려고 한다. 확신에 차 있으려고 한다”고 털어놓았다. 이 작품을 두고도 “쓰기 힘들었다. 읽기도 어렵다는 걸 안다”며 “독자들마다 나름의 각도에서 읽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 작품은 비티의 4번째 소설로, 미국 로스앤젤레스 교외 마을을 가상의 무대로 젊은 흑인 남성이 노예제와 인종 분리 정책을 되살리려고 시도하는 얘기를 담았다.

역사학자인 어맨다 포먼 심사위원장은 “우리 시대의 소설”이라며 “조너선 스위프트나 마크 트웨인을 떠올리게 할 정도로 극도로 맹렬한 위트로 현대 미국 사회의 핵심부를 파고 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단한 유머로 포장한, 탁월하면서도 진지한 문학 작품”이라고 평가했다.

맨부커상은 1969년 부커상으로 출발했으며 2002년부터 금융서비스회사 맨 그룹의 후원을 받으면서 맨부커로 이름을 바꿨다. 노벨문학상, 프랑스의 공쿠르 문학상과 더불어 세계 3대 문학상으로 꼽히곤 한다. 원래 영연방 작가들을 대상으로 했다가 2014년부터 영국에서 출간된 영어로 쓰인 작품에 대해 수상하는 것으로 문호를 넓혔다. 작가 한강이 지난해 수상한 건 영역본을 대상으로 한 맨부커 인터내셔널상이다.

런던=고정애 특파원 ock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