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분양 포커스] 판교 10분대 초월역 인근 전원주택

기사 이미지
전원풍경이 펼쳐지는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 대쌍령리 일대에 솔내음 하우스(조감도)가 분양 중이다. 전원 생활을 즐길 수 있는 단독형 타운하우스다. 단독형 맞춤식 구조로 설계돼 층간소음을 걱정하지 않아도 되며, 자유로운 나만의 집을 완성할 수 있다. 공사기간이 짧아 빠른 시일 안에 입주할 수 있다. 이미 여러 가구가 들어서 마을 분위기를 형성하고 있다. 솔내음 하우스는 도시가스가 공급돼 전원주택의 단점인 연료비 부담을 낮췄다. 넓은 테라스와 하늘창이 뚫린 다락방을 서비스로 제공해 공간을 보다 넓게 활용할 수 있다. 또 단지 안에 공용 녹지와 독립 정원이 있으며, 텃밭도 별도 제공된다. 교통여건이 편리하다. 지난달 개통한 성남~여주선 복선전철 초월역을 이용하면 경기도 분당·판교는 물론 서울 강남권으로 오가기 편하다. 특히 판교 테크노밸리에 이어 제2 테크노밸리(2019년 완공 예정)까지 들어서는 판교신도시에서 10분대 이동이 가능해 배후 주거지로 안성맞춤이다. 솔내음 하우스 분양 관계자는 “서울~세종 간 고속도로까지 개통되면 서울 진입도 더욱 수월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주변 생활편의시설이 풍부해 주거생활도 편리할 전망이다. 학교까지 셔틀버스가 운행돼 학생들이 등·하교 하기도 편하다. 젊은 층을 겨냥한 디자인과 아이들이 맘껏 뛰놀도록 배려한 설계도 눈길을 끈다. 홍보관은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 대쌍령리 301-14번지에 있다. 예약 뒤 관람할 수 있다. 분양가는 가구당 3억원대 중반이다. 문의 031-766-1777

광주 솔내음 하우스

박정식 중앙일보조인스랜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