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자동차] 가속페달 밟자 차체 밀어붙이는 여유로운 힘…국산차 맞아?

기사 이미지

204마력의 출력을 내는 현대 i30 스포츠. 핫해치라 부르긴 이르지만 고성능 모델에 대한 기대감을 키운 것으로 평가받는다. 성능 이외에 다양한 편의 및 안전장비와 정숙한 소음까지 구현했다. [사진 오토뷰]

국내 자동차 시장은 세단과 SUV 중심이다. 왜건·해치백이 실용적이라는 평가를 받지만, 판매 성적표는 늘 초라하기만 하다. 하지만 이 같은 모델에 관심을 갖는 소비자층도 있다. 그리고 현대차는 3세대 i30(아이써티)를 통해 그들을 공략하고자 한다. 현대차는 이번 i30를 핫해치라 부른다. 성능이 뛰어난 해치백을 의미하는 말이다. 이 시장을 개척한 것은 골프 GTI였다. 스포츠카를 위협할 정도의 성능을 가진 것으로 평가받아 왔다.

타봤습니다 현대차 3세대 i30

현대차는 고성능을 지향하며 204마력, 최대토크 27.0kg.m를 갖는 1.6L 직분사 터보 엔진을 장착했다. 물론 1.4터보와 디젤 엔진도 있지만 i30의 이미지를 이끄는 것은 1.6터보 모델이다. 앞바퀴를 구동하는 전륜구동형 모델이며 7단 듀얼 클러치가 동력을 전달한다. 가속페달을 밟았을 때 터보차저에 의한 반응 지연 현상이 나타나지만 이내 여유로운 힘으로 차체를 밀어붙인다. 물론 폴크스바겐 골프 GTI나 미니 쿠퍼 S 대비 강렬한 느낌은 적지만 지금껏 국산차에서 경험하기 힘든 신선한 감각임에 분명하다.

고정밀 계측장비를 이용해 정지 상태서 시속 100km까지의 가속시간을 계측했다. i30는 7.45초 만에 도달하는 성능을 보였다. 지금의 건식 타입 듀얼 클러치 변속기에겐 무리일 수 있지만, 향후 내구성과 토크 대응 능력이 좋은 습식 타입 듀얼 클러치 변속기를 장착하고 런치컨트롤 기능을 더하면 이보다 빠른 가속 성능이 구현될 것이다. 제동력은 어땠을까. i30는 시속 100km에서 브레이크를 밟은 뒤 완전히 정지하는데 39m 가량 미끄러졌다. 고성능 지향 모델로 뛰어난 편은 아니지만 승용차로는 무난한 수준이다. 사실 이런 결과를 내는데 주요한 역할을 한 것은 타이어다. 같은 차량이라도 어떤 타이어를 쓰느냐에 따라 제동거리가 늘어날수도 줄어들 수도 있다. 타이어는 정지 뿐 아니라 코너링에도 영향을 준다. 차마다 서로 어울리는 타이어가 있다. 고성능차에는 이에 적합한 타이어 모델을 써야 한다.
 
기사 이미지
3세대 i30의 상품성은 뛰어나다. 특히 고급스러워진 실내가 소비자들의 이목을 끌 것이다. 디자인뿐 아니라 소재의 질감도 좋다. 시트도 인조가죽으로는 좋은 질감을 보인다. 각종 버튼들의 조작감 향상은 물론 다른 모델서 지적받던 저렴한 느낌을 주던 방향지시등, 와이퍼 조작 레버의 조작감 개선이 마음에 든다. 그뿐 아니다. 사각 및 후측방 경보 시스템, 스마트폰 무선 충전 시스템, 파노라마 선루프, 통풍 및 열선시트, 열선 스티어링 휠, 메모리 시트, JBL 스피커 등 다양한 장비들도 잘 갖췄다. 특히 스마트폰 무선 충전 시스템의 활용성이 좋다. 경쟁사 쉐보레의 무선 충전 시스템은 너무나 가리는 것들이 많다. 충전이 안 되는 최신 스마트폰이 많다는 얘기다. 반면 현대차의 시스템은 가리는 것 없이 모든 스마트폰들을 충전해 낸다. 사이즈가 큰 아이폰 7 플러스라도 문제가 없을 듯하다. 물론 애플이 무선 충전 기능을 넣어줄지 모르겠지만.

뒷좌석은 공간이 넉넉하지는 않지만 가족용으로 사용하며 불만을 토로할 수준은 아니다. 트렁크 공간도 기존 대비 17L가량 키웠다. 외관도 살펴보자. 전체적인 차량 크기가 길고 넓어졌다. 40mm가 길어졌고 15mm가 넓어졌으며, 15mm가 낮아졌다. 실루엣은 폴크스바겐 골프보다 푸조 308에 가까워 보인다. 현대차 특유의 디자인 스타일을 계승하며 해치백 특유의 당당함을 보인다는 점도 좋다.

새로운 i30는 분명 여러 방향에서 발전했고 주행성능도 향상됐다. 핫해치라 부르기에 조금 이른 감은 있지만 적어도 다양한 자동차 문화 형성에 도움을 줄 것이다. i30는 엔진 및 트림에 따라 1910만~2515만원(옵션 제외)에 팔린다.

오토뷰=김기태PD kitaepd@autoview.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