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서 작성 아이디 주인공은 청와대 대통령 최측근”

JTBC는 대통령 연설문 등이 최순실(60)씨 소유의 PC에 저장돼 있는 파일들 중 일부라고 전했다. 특히 해당 파일에 들어 있는 문서의 작성자를 확인한 결과 “청와대에 있는 대통령 최측근 참모의 아이디였다”고 밝혔다. 연설문이나 대통령의 공식 발언을 메일 형태로 작성한 장본인이 청와대에 근무하고 있다는 얘기다. JTBC는 구체적인 실명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추천 기사
다만 “최종 수정된 문서 파일에는 2013년 8월 4일 오후 6시27분에 비서실장과 정무수석, 민정수석 등이 대거 교체된 청와대 비서진 개편 내용 등이 담겼다”고 전했다. 공교롭게도 청와대는 다음날인 5일 일요일 오전 허태열 전 비서실장을 비롯한 비서진 개편 인사를 발표했다. 사전에 보내준 문서를 토대로 청와대 인사도 최씨가 미리 알고 있었다고 JTBC는 덧불였다.

수석비서관 회의 문건 고친 정황도
정유라 아이디의 PC서 수정작업

최씨 측이 대통령의 발언은 물론 청와대 핵심 문건을 수정한 정황도 있다고 JTBC는 보도했다. 최씨 측이 수정한 것으로 보인다며 JTBC 측이 공개한 대표적인 문서가 ‘21차 수석비서관회의’라는 제목의 문건이었다. 이 문건은 회의가 열리기 직전인 2013년 10월 31일 오전 8시19분 최씨에게 전달됐다고 한다. 수석비서관회의가 당일 오전 10시에 열린 만큼 1시간41분 전이었다. 해당 문서 정보를 확인한 결과 문건이 작성된 PC의 아이디는 ‘유연’이었다고 한다. 유연은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20)씨의 개명 전 이름이다. 정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도 ‘유연’이라는 이름을 썼다.

이에 따라 JTBC는 최씨가 자신의 PC로 파일을 받은 뒤 다른 컴퓨터(유연이라는 이름을 쓰는 PC)로 전달했고, 해당 컴퓨터에서 문서를 수정한 뒤 다시 최씨의 컴퓨터로 보낸 것 같다고 보도했다. JTBC는 또 최씨가 대선 전부터 대선후보 유세문과 당선인 소감문 등을 최종 발표 전에 받아봤다고도 전했다. 한 예로 18대 대통령 선거 나흘 전인 2012년 12월 15일 오후 3시 박근혜 당시 새누리당 후보가 서울 삼성동 코엑스몰 유세에서 연설을 했다. 문서 정보에 따르면 최씨는 유세 1시간 전인 오후 2시 ‘서울 삼성역 코엑스 유세’라는 파일을 미리 받아봤다. 또 오후 3시10분에는 ‘수정’ 표시가 적힌 유세문을 받았다고 한다. 대선후보의 유세문을 시시각각 받은 것이다.
관련 기사
이뿐 아니라 최씨는 당선이 확정적이던 12월 19일 오후 9시21분 박 대통령의 당선 소감문도 받아봤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11시50분 당선 소감을 밝혔다. 내용은 최씨에게 사전에 전달된 소감문과 일치했다. 최씨는 대선 캠프에서 공식적으로 활동한 적이 없다.

특별취재팀 임장혁·문희철·채윤경·정아람·정진우 기자 im.janghyu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