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주은 메가스터디 회장, 사재 300억 들여 청년창업 지원

기사 이미지
손주은 메가스터디 회장이 개인자산을 출연해 창의적 인재를 양성하고 청년 창업을 지원하는 재단을 설립했다.

‘윤민창의투자재단’ 설립
초대 이사장은 오연천 울산대 총장

메가스터디는 24일 손 회장이 사재 300억원을 출연해 ‘윤민창의투자재단’을 설립했다고 밝혔다. 현재 100억원을 출연했고, 200억원은 추후 단계적으로 출연할 예정이다.

재단은 창업 초기 단계에 있는 창업가와 예비 창업가들을 지원하고, 창업 관련 온라인 교육콘텐트도 개발해 청년들의 창업역량 강화를 돕는다. 또 초·중·고 대상 창업 경험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경제교육, 창업에 대한 몰입형 교육 등 청소년 대상 창업교육지원 사업도 진행한다.

손 회장은 “창의적인 청년 인재 발굴을 통해 혁신적인 창업을 이끌고 그 결과로 성공적인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게 목표다. 이를 통해 청년 실업 해소와 미래 사회를 위한 준비를 동시에 할 수 있게 돕겠다”고 말했다.

재단이름의 ‘윤민(潤民)’은 ‘백성을 윤택하게 한다’는 의미이자, 1991년 교통사고로 잃은 손 회장의 딸 이름이다. 초대 이사장은 오연천 울산대 총장이 맡았다.

손 회장은 올해 1월부터 인력을 채용해 본격적인 재단 설립 준비작업을 진행해왔다. 지난 13일 재단 설립 절차를 모두 마쳤고, 손 회장도 이사로 참여해 지속적으로 재단을 지원할 예정이다.

서울대 서양사학과를 졸업한 손 회장은 지난 2000년 자본금 3억원, 직원 5명인 온라인 교육 벤처기업 메가스터디를 설립했고, 현재 임직원 2000명이 넘는 중견기업으로 성장했다.

전민희 기자 jeon.mi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