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건강한 가족] 정확도 높고 사용 쉬운 가정용 안압계

기사 이미지
녹내장은 40세 이상 성인의 5.1%가 앓고 있는 흔한 질환이다. 시야가 조금씩 좁아지고 시력이 떨어져 끝내 실명에 이른다. 가장 큰 원인은 ‘안압(眼壓·눈의 압력)’이다. 눈은 항상 일정한 압력으로 둥근 형태를 유지한다. 나이가 들면 안압이 점점 높아진다. 이로 인해 부풀어오른 안구는 시신경을 손상시킨다. 문제는 질환이 서서히 진행돼 시신경이 웬만큼 손상되지 않는 이상 자각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한 번 손상된 시신경은 원래로 돌릴 수 없는 만큼 조기 진단이 매우 중요하다. 안과 전문의들은 40세 이후 매년 한 번씩 병원을 방문해 안압을 검사하라고 조언한다.

이런 제품 아세요 아이케어홈(Icare HOME)

그러나 바쁜 일상 속에 당장 시력에 이상이 없다면 안과 방문을 놓치기 쉽다. 최근엔 ‘아이케어홈(Icare HOME·사진)’이라는 가정용 안압계가 등장해 이런 불편을 크게 줄였다. 기존 안압계는 접촉식과 비접촉식 두 종류였다. 그러나 접촉식은 점안 마취와 형광물질을 눈에 넣어야 해서 불편했고, 바람으로 안압을 측정했던 비접촉식은 정확성이 떨어졌다. Icare HOME은 두 방식의 장점만 뽑은 제품이다. 안과에서 전문적으로 사용하는 안압계와 비교해도 정확도가 높고 사용법이 간편하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