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역전 우승 전미정, 일본 투어 한국인 최다승 기록

 
기사 이미지
전미정이 역전 승부로 일본 무대에서 한국인 최다 우승 기록을 썼다.

전미정은 23일 일본 효고현의 마스터스 골프장에서 열린 일본여자프로골프협회(JLPGA)투어 노부타 그룹 마스터스 GC 레이디스 최종 라운드에서 7언더파를 기록, 최종 합계 17언더파로 류 리츠코와 스즈키 아이(이상 일본)를 1타 차로 제쳤다.

이날 전미정은 4타 차 4위로 출발해 맹타를 휘둘렀다. 13번 홀까지 버디만 6개를 잡아 공동 선두로 뛰어올랐다. 이후 버디를 하나 더 추가해 1타 차 승리를 확정지었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전미정은 故 구옥희의 일본투어 23승 기록을 넘어 한국 선수 최다승 기록을 세웠다. 전미정은 2006년 JLPGA투어에 데뷔한 뒤 2013년까지 22승을 거뒀다. 부상 등으로 3년 여 슬럼프를 겪었지만 올해 화려하게 부활하면서 최고의 순간을 맞게 됐다. 지난 8월부터 선두 자리에서 역전패를 허용하고, 연장전에서 패배하는 등 우여곡절 끝에 세운 기록이라 더 값졌다.

류 리츠코와 스즈키 아이가 16언더파 공동 2위다. 이날 4타를 줄인 이보미는 안선주와 함께 12언더파 공동 4위를 기록했다.

JTBC골프 디지틀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