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찰 소환 미르재단 초대 이사장 김형수 "학생들한테 부끄러운 것 없다"

 
기사 이미지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의혹 관련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된 미르재단 초대 이사장인 김형수 연세대 교수가 23일 오후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미르·K스포츠 재단' 설립 의혹과 관련 검찰에 소환된 미르재단 초대 이사장 김형수 연세대 교수가 23일 오후 1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다.

김 교수는 지난해 10월 재단법인 미르 설립 당시 초대 이사장으로 취임했으며, 의혹이 불거진 지난 9월 이사장 직에서 물러났다. 김 교수는 미르재단의 설립 및 운영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진 차은택 감독의 추천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날 직접 차를 운전해 청사에 도착한 김 교수는 변호인만 들여보내고 차 안에 있다가, 대기 중이던 취재진과 실랑이를 벌이기도 했다.

김 교수는 "계단을 올라가기 어렵다. 양쪽 하체가 소아마비인 2급 지체장애인"라고 말했고, 검찰은 휠체어를 준비했다.

휠체어를 탄 김 교수는 최순실씨 개입 의혹을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학생들한테 부끄러운 것 하나도 없다"고만 답한 뒤 청사로 들어갔다.

검찰은 김 교수를 상대로 최씨나 차씨와의 관계, 재단 설립 및 모금 과정에 불법이 없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또 미르재단의 인사, 운영 등에 대해서도 최씨나 차씨가 개입했는지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K스포츠재단 설립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김필승 이사도 이날 오후 1시 10분쯤 검찰에 출석했다. 김 이사를 본 취재진이 '최순실씨를 만나봤나' '최순실씨가 개입했나'는 등의 질문을 던졌지만 그는 "모르겠다. 드릴 말씀이 없다"고만 답했다.

검찰은 김 이사 등을 상대로 최씨가 K스포츠재단 자금을 유용했는지, 설립 허가가 난 경위는 어떻게 되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은 비선 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씨가 설립 및 운영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미르재단에는 삼성·현대차·SK·LG 등 16개 주요 그룹이 486억원, K스포츠 재단에는 19개 그룹이 288억원을 단기간에 출연한 것으로 알려지며 의혹이 확산됐다.

앞서 검찰은 지난 21일 K스포츠재단 초대 이사장이었던 정동구 한국체대 명예교수와 미르재단 실무자 2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전날에는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관계자 등을 소환조사하기도 했다.

시민단체 투기자본감시센터는 지난달 29일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과 최씨를 특정범죄가중처벌법(뇌물) 위반 및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배임)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또 전경련을 통해 모두 800억원대 자금을 이들 재단에 출연한 허창수 전경련 회장과 각 기업 대표 등 70여 명을 함께 고발했다.

송승환 기자 song.seungh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