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해물질 기준 초과한 11개 생활화학제품 판매중단

기사 이미지
고온에서 분해되면 독성가스를 배출하는 유해화학물질인 IPBC을 기준보다 178배나 많이 쓴 스프레이형탈취제 1개 제품 등 유해물질 함량 기준을 어긴 생활화학제품 11개에 판매중단 및 회수 명령이 내려졌다. 이들 제품이 함량보다 많이 쓴 유해물질은 IPBC('3-요오드-2-프로핀일 뷰틸 카미만산')·폼알데하이드·벤젠·납·아연·아세트알데하이드였다. 가습기 살균제 피해 원인물질 중 모든 스프레이형 제품에서 사용이 금지된 PHMG·PGH·PHMB가 검출된 제품은 없었다.

환경부는 시중에 유통 중인 위해우려제품 중 스프레이형 제품 또는 자가검사번호 등 의무표시사항을 표시하지 않은 제품 등 606개를 지난 6월부터 9월 말까지 수거·분석해 이중 함량 제한 등 안전기준을 위반한 11개 제품에 최근 판매중단과 회수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관련 정보를 '생활환경안전정보시스템'(ecolife.me.go.kr)에 공개했다. 또 제품 바코드를 '위해상품판매차단시스템'에 등록해 대형 유통매장에서 판매가 불가능하게 했다.

이번에 적발된 11개 제품은 탈취제·코팅제·방청제(녹스는 것을 방지하는 제품)·김서림방지제·물체탈염색 각각 1개 제품과 문신용염료 6개 제품이다. 이중 ㈜캉가루에서 생산한 탈취제 '오더 후레쉬'는 유해화학물질인 IPBC가 기준의 178배나 검출됐다. IPBC는 회색 고체로 고온에서 분해되면 독성가스를 뿜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제품은 발암물질인 폼알데하이드도 기준의 1.5배나 검출됐다.

또 ▶㈜피닉스레포츠가 생산한 김서림방지제 'PNA 100'에선 아세트알데하이드가 기준의 20배 ▶㈜유니켐이 생산한 코팅제 '유니왁스'는 폼알데하이드가 기준의 4.5배 ▶ ㈜일신CNA가 생산한 방청제 '뿌리는 그리스'에선 역시 발암물질인 벤젠이 기준의 3.74배 나왔다. 또 ㈜제일케미칼에서 만든 물체탈·염색제인 '스프레이 페인트'는 벤젠이 기준의 6.6배나 나왔다.

이밖에도 문신용염료 6개 제품에서 균이 검출되거나 폼알데하이드·납·아연 등 유해물질이 함량기준을 초과했다. 해당 제품을 제조사·수입사별로 보면 ▶JHN MIcro Tec에서 생산한 '휴델 파우더색소 블랙' ▶크로스메드에서 수입한 '아티그 만다린'과 '아티그 딥블랙' ▶아던뷰티에서 수입한 'SoftTop 040' ▶㈜디엔에이치디포에서 생산한 '오디세이 쉐딩블랙'과 '오디세이 퍼플' 제품 등이다.

이들 11개 제품과 별개로 코팅제·방청제·합성세제 각 1개 제품과 방향제·탈취제 각 2개 제품 등 6개 제품은 의무적으로 표시해야 하는 내용을 제품에서 누락해 환경부로부터 개선 명령을 받았다. 환경부가 관리하는 위해우려제품 15종에 속하는 이들 제품은 공인 기관에 시험·분석을 의뢰해 합격시에 부여 받는 자가검사번호를 제품 겉면에 표시하게 돼 있으나 이들 제품은 이를 누락했다.

환경부는 이번에 적발된 업체를 수사기관에 고발조치하기로 했다. 화학물질 등록 및 평가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안전·표시기준을 위반한 제품을 생산하거나 수입하면 7년 이하의 징역, 2억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하게 돼 있다.

환경부 류필무 화학제품TF팀장은 "안전·표시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 제품이 유통되지 않도록 지속적인 조사·감시 활동을 강화하겠다. 소비자들도 자가검사번호가 없는 제품이 발견되면 국민신문고(www.epeople.go.kr)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성시윤 기자 sung.siy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