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성희롱 논란' 박범신, 다시 사과글 "상처받은 모든 분들께 사과하고 싶다"

기사 이미지
'성희롱 논란'에 휩싸인 소설가 박범신(70)씨가 공식 사과했다.

박씨는 23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내 일로 인해 상처받은 모든 분께 사과하고 싶다"며 "인생, 사람에 대한 지난 과오가 얼마나 많았을까. 아픈 회한이 날 사로잡고 있는 나날"이라고 적었다.

이어 "더 이상의 논란으로 또 다른분이 상처받는 일 없길 바란다. 내 가족, 날 사랑해준 독자들에게도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전직 출판 편집자라고 밝힌 트위터 이용자 ‘@nut***’는 21일 트위터에 소설 『은교』로 유명한 소설가 박씨가 술자리에서 출판사 여성 편집자, SBS 방송작가, 팬 등 7명의 여성을 성희롱했다고 주장했다.

여성들을 '늙은 은교' ‘젊은 은교’ 등으로 부르며 성적인 농담을 했고 특히 방송 프로 준비를 위해 박씨의 일거수일투족을 좇던 방송작가를 옆에 앉히고 허벅지·허리·손을 만졌다고 폭로했다.

앞서 박씨는 21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성희롱 논란과 관련해 사과글을 게재 했으나 비난이 계속되자 삭제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