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 “취임 첫 날 불법이민자 200만명 추방 개시”

 
기사 이미지

도널드 트럼프 미 공화당 대선후보. [사진 트럼프 홈페이지]



도널드 트럼프 미 공화당 대선후보가 선거 막바지에 들어 다시 한 번 강경한 공약을 내놓았다. 트럼프는 지난 22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 게티즈버그에서 열린 대중 연설에서 ‘미국을 위대하게 만들 100일 계획’이라는 제목의 정책을 발표했다. 트럼프는 “나는 정치인이 아니고, 꿈꿔본 적도 없다. 하지만 나라의 골치거리를 보니, 더 참을 수가 없었다”면서 “망가진 정치 시스템을 개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트럼프는 취임 100일 액션 플랜을 발표했다. 18개의 정책으로, 그는 “취임 첫 날부터 실행에 들어가겠다”고 했다. 우선 ‘워싱턴 정가의 부패 방지’를 위한 액션 플랜을 제시했다. 헌법 수정 제안을 통해 하원의원 인원을 제한하고, 연방정부 공무원 수를 통결하며, 백악관이나 의회에서 일한 뒤 5년 간은 로비스트가 될 수 없게 막고, 백악관 출신은 평생 외국 정부를 위한 로비스트가 될 수 없다는 정책이다. ‘1타 2피’성 규제 완화도 약속했다. 연방정부의 규제가 1개 늘어나면, 현행 규제 2개를 줄여야 하는 원칙이다.

미국인의 일자리 보호를 위한 과격한 정책들도 내놓았다. 트럼프는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재협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가입 철회, 중국에 대한 환율조작국 지정, 외국법을 통한 미국 불이익 파악, 에너지 산업 규제 철폐, 유엔 기후변화협약 분담금 지급 철회 등이다. 유엔에 내지 않게 된 돈은 환경 및 물 관련 인프라 건설을 하겠다고 했다.

국가 안보와 헌법 가치 수호를 위한 정책도 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진행한 주요 행정조치를 취소하고, 대법관을 자신의 성향에 맞는 사람으로 교체하는 운동을 하며, 국경 인근 불법이민자를 보호하는 ‘성역 도시(Sanctuary City)’ 구역을 폐쇄하겠다고 했다. 트럼프는 또한 약 200만명의 불법 이민자를 해외로 추방하고, 이들을 다시 데려가지 않는 나라들에 대해서는 비자를 취소하겠다고 엄포를 놨다.

이현택 기자 mdf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