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AI, 사진만 보고 한·중·일 국적 구분해 준다

 
“어디 출신이시며 무엇을 하고 있나요” “당신의 부모님은 어디서 왔나요” 미국에 살고 있는 아시아계 출신이라면 한번쯤은 받아 봤을 만한 질문이다. 요즘은 이런 질문은 하면 인종차별 등 각종 오해를 살 수 있지만 과거에는 아시아계 출신들의 국적을 구분해주는 가이드 라인도 있었다.

한 예로 미 라이프지는 중국인과 일본인에 대해 각각‘ 담황색 얼굴’에 ‘정교한 콧마루’를 ‘황토색 얼굴’에 ‘큰 얼굴 골격’을 가졌다며 국적을 구분하는 법을 제시했다.

하지만 이러한 질문에 대해 인공지능(AI)이 좀더 명확하고 설득력있는 해답을 제시했다.
기사 이미지

[사진 사이트 화면 캡처]


2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는 ‘모든 아시안계 미국인이 받았을 만한 질문…컴퓨터가 해답을 제시했다(Every Asian American has been asked this question. A computer gives the best answer)’라는 기사를 통해 미국 로체스터대 컴퓨터학과 연구진이 한국인과 중국인, 일본인의 얼굴 자료 4만여 건을 AI를 활용해 분석한 결과 75%의 정확도로 국적을 구분해냈다고 전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이는 인간이 사진을 보고 한·중·일 국적을 구분해내는 평균 확률인 33~39%의 두 배 수준이다. 이어 “컴퓨터의 정확도가 완벽하지 못한 이유는 ‘혼혈’인 경우 구분에 어려움이 있다” 고 설명했다.

연구진의 분석 방법은 이렇다. 먼저 리카이푸(李開復) 전 구글 차이나 사장의 트위터를 팔로우하는 중국인 가운데 1만3429명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트위터를 팔로우하는 일본인 1만2914명, 박근혜 대통령 트위터를 팔로우하는 한국인 1만3540명의 프로필 사진을 모아 컴퓨터에 입력했다.

이어 한국인과 중국인, 일본인의 얼굴을 헤어스타일, 안경 착용 유무, 미소 등 40개 요소로 다시 분류했다.

분석 결과 눈 밑에 늘어진 지방층은 일본인이 가장 많았고 한국인이 그 뒤를 이었다. 중국인은 숱이 많은 눈썹을 가진 경우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앞머리는 일본인 얼굴에서 가장 많이 나타났고 중국인들은 잘 하지 않는 헤어스타일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인은 검은 머리색이 많고 일본에서는 상대적으로 검은 머리카락색이 드물었다. 또 웃는 얼굴은 일본 남녀가 가장 많았고 중국인이 가장 적었다.

매체는 “얼굴에서는 헤어스타일이나 안경, 표정 등에서 차이가 뚜렷했고, 특히 한·중·일 3국은 패션에서 명확하게 차이가 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이 기술이 좀더 발전한다면 온라인 마케팅에서 맞춤형 광고를 할 수 있고 테러리즘 예방에도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배재성 기자 honh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