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병우 충북교육감, 쳬육계 원로 만찬 참석했다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고발돼

기사 이미지
김병우 충북교육감이 김영란법(청탁금지법) 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게 됐다.

청주지검은 김 교육감이 충북지역 체육계 원로 수십 명에게 음식을 제공하면서 “차기 지방선거에서 도와달라”는 취지로 부탁했다는 내용의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20일 밝혔다.

고발장에서 신고자는 김 교육감이 지난달 29일 오후 6시30분 원로체육인 30여 명을 청주시내 중국음식점에 초청해 식사를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고발장에서 “식사 자리에서 김 교육감이 ‘교육감협의회에서 경북교육감에게 3선 비결을 물었더니 체육계가 도와줘서 3선을 했다고 하더라. 차기에 (저도)할 수 있도록 체육계가 도와달라’는 부탁을 했다”고 주장했다. 고발인은 당시 김 교육감의 발언과 식대 지급 행위가 공직선거법은 물론 청탁금지법(김영란법)을 위반한 것인지 수사해달라고 검찰에 요청했다.

이날 식사는 전국체전 출전을 앞두고 교육청 체육관련 장학사들이 원로 체육인에게 인사차 마련한 자리다. 김 교육감과 체육계 원로, 교육청 간부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 배석했던 충북교육청 간부는 “식사 자리에서 차기 선거를 도와달라는 얘기는 없었던 것으로 기억한다”며 “식사비 60여 만원은 장학사·장학관 등 6명이 나눠서 냈고 교육감은 돈을 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장학사는 “도교육청에 근무하는 체육계 후배들이 은사들을 대접하는 자리에 김 교육감이 참석한 것”이라며 “초청자들이 퇴직한 70·80대 원로들이어서 직무 연관성도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

6·4 지방선거 전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됐던 김 교육감은 임기 2년 동안 재판을 받아오다 지난해 10월 대법원에서 당선유지형을 확정 판결 받았다.

청주=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