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지바현 규모 5.3 지진…"쓰나미 우려 없어"


기사 이미지

20일 오전 일본 지바현에서 규모 5.3의 지진이 발생했다. [일본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일본 지바(千葉)현에서 20일 리히터규모 5.3의 지진이 발생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50분쯤 지바현 동북부 북위 35.9도, 동경 140.6도 지점의 지하 약 40㎞ 깊이에서 발생한 이번 지진으로 지바현 일대와 이바라키(茨城)현 남부 등지에서 진도 4의 흔들림이 감지됐다. 일본식 진도계에서 진도 4는 가옥이 심하게 흔들리고 물그룻이 넘쳐흐르는 ‘중진(中震)’으로 분류된다.

또 이번 지진으로 도쿄를 비롯해 간토(關東)와 도호쿠(東北) 지방의 나가노(長野)ㆍ시즈오카(靜岡)ㆍ니가타(新潟)현 등지에선 진도 1~3의 흔들림이 있었다고 일본 기상청은 전했다. 다만 일본 기상청은 “이번 지진에 따른 쓰나미 우려는 없다”고 전했다.

도카이(東海) 제2원자력발전소 등 이바라키현 소재 원전도 운전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