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재단관련 불법행위 있다면 엄정 처벌할 것"

기사 이미지


박근혜 대통령은 20일 “재단들이 저의 퇴임 후를 대비해서 만들어졌다는데 그럴 이유도 없고, 사실도 아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 회의를 주재하면서 ”각종 의혹이 확산되고 논란이 계속되는 것은 위기를 극복하는데 도움이 되지 않고 오히려 위기를 가중시킬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어느 누구라도 재단과 관련해서 자금 유용 등 불법행위를 저질렀다면 엄정히 처벌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는 그 동안 미르 재단과 K스포츠 재단의 대기업 강제모금 의혹, 최순실씨와 관련된 ‘비선실세’ 의혹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그러나 박 대통령이 직접 나서 미르ㆍK스포츠 재단 설립 의혹 사건의 엄정 수사를 시사한 만큼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에 계류중인 최순실씨 관련 고발사건 수사도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언론 보도를 통해 미르ㆍK스포츠재단 의혹에 최순실씨가 연루된 정황이 분명히 드러난 이상, 박 대통령도 진상을 명확히 가리기 위해 최씨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불가피하다는 판단을 내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더 이상의 불필요한 논란이 중단되기를 바란다”며 “민간이 앞장서고 정부는 지원하는 방식으로 창조경제와 문화융성의 두 축을 이끌어가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재단 설립 과정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문화체육 분야를 집중지원하고 우리 문화를 알리며 어려운 체육 인재들을 키움으로써 해외시장을 개척하고 수익 창출을 확대하고자 기업들이 뜻을 모아 만들게 된 것이 두 재단의 성격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과거에도 많은 재단들이 기업 후원으로 사회적 역할을 해 왔는데 전경련이 나서고 기업들이 이에 동의해 준 것은 감사한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것이 제가 알고 있는 재단 설립의 경과”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재단들은 자체적으로도 사업 성과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의미 있는 사업에 대해 의혹이 확산되고 도를 지나치게 인신 공격성 논란이 계속 이어진다면 문화 융성을 위한 기업들의 순수한 참여의지에 찬물을 끼얹을 것”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미르ㆍK스포츠재단의 향후 진로와 관련해서는 “두 재단이 시작할때 미비했던 부분들을 다듬고 숙고해서 문화와 어려운 체육인들을 위한 재단으로 거듭나 더 이상의 의혹이 생기는 일이 없도록 감사를 철저히 하고 투명하게 운영되도록 지도ㆍ감독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백기 기자 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