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대선 3차 TV토론…클린턴 굳히기? 트럼프 반격?

 
현지시간 19일 오후 9시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 네바다대에서 진행된 미 대선 3차 TV토론회에서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과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는 ‘정책공약’과 ‘상호비난’이 오가는 아슬아슬한 줄다리기를 연출했다.
 
트럼프는 특히 “여론이 언론에 의해 조작되고 있다”고 주장하며 “대선 결과에 승복하지 않을 것”을 시사했다. 이에 클린턴은 “소름이 끼친다”며 “트럼프는 민주주의를 끌어내리는 말만 한다”고 비판했다.
 
한국시간으로 20일 오전 10시에 시작된 3차 TV토론에서 두 후보는 1·2차 때와 마찬가지로 악수 없이 바로 토론을 시작했다.
 
기사 이미지

클린턴(미 민주당 대선후보·왼쪽)과 트럼프(미 공화당 대선후보)

이날 토론의 사회는 폭스뉴스 앵커 크리스 월러스가 맡았다. 토론은 ▶부채·사회보장 ▶이민제도 ▶경제정책 ▶국제분쟁 ▶대통령 적합도 ▶대법원 구성 등 6개의 주제를 놓고 약 90분 간 진행됐다.

우선 트럼프는 이번 대선의 최대 쟁점 가운데 하나인 불법이민자 정책과 관련 “강한 국경이 필요하다. 국경이 없으면 나라도 없다”며 “미국에 있는 나쁜 사람은 쫓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대선후보인 클린턴은 그러나 불법이민자를 대거 추방하겠다는 트럼프의 이민정책은 “미국을 갈라놓을 것”이라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특히 클린턴이 “트럼프는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꼭두각시”라고 비난했다.

트럼프는 이에 “클린턴과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 대한 존중이 없다”면서 “나는 푸틴의 꼭두각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총기소지를 인정한 수정헌법 2조와 관련해 클린턴은 “2조를 지지한다”면서도 “합리적 규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반면 트럼프는 “전미총기협회(NRA)의 지지를 받은 게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최근 잇따라 폭로된 자신의 성추문과 관련, 트럼프는 “(성추행을 당했다는 여성들의) 이야기는 대체로 틀렸다”며 “난 그들을 모른다. 그(클린턴)의 선거캠프가 한 일 같다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클린턴 측이 지어낸 얘기라는 주장이다.

트럼프는 이어 “이 얘기들은 완전히 가짜다. 난 여기 와 있는 아내에게조차 사과하지 않았다. 아무 일도 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나 만큼 여성을 존중하는 사람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자 클린턴은 “도널드는 여성을 비하하면 자신이 커보인다고 생각한다. 이런 취급을 당하는 느낌이 어떤지 모르는 여성들은 없을 것”이라며 트럼프의 성추문 논란은 그가 어떤 사람인지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동맹 문제를 놓고도 클린턴과 트럼프는 정면 충돌했다. 트럼프는 한국과 일본, 독일, 사우디아라비아를 거론하며 “우리나라는 다른 나라들에 의해 착취되고 있다. 이들 나라는 부자국가들인데 왜 방위비를 더 내면 안 되느냐”고 말했다.

트럼프는 동맹들의 방위비를 지금보다 다 내야 하며, 특히 한국에 대해서는 100% 부담 필요성까지 제기해 왔다. 이에 클린턴은 “미국은 동맹을 통해 평화를 유지해 왔다”면서 “트럼프는 핵확산을 막는 동맹체제를 찢어버리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트럼프는 이어 “클린턴 일가의 재단은 ‘범죄 집단’”이라며 “클린턴은 애초에 대선 출마가 허용돼 선 안 됐다”고 주장했다. 클린턴 재단의 해외 후원자 유착 의혹을 지적한 것이다.
 
그러나 클린턴은 “기꺼이 클린턴 재단에 관해 얘기하겠다”며 “재단은 특정 집단에 특혜를 주는 활동을 한 적이 없다”고 일축했다. 이어 클린턴은 “트럼프의 자선재단은 기부금을 걷어 트럼프 초상화 구매에 돈을 낭비했다”고 주장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