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혼여행서 신부 ‘생얼’ 보고 이혼 요구한 남성

기사 이미지


신혼여행지에서 신부의 ‘생얼’을 본 남성이 이혼을 요구했다.

1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아랍에미리트 샤르자 지역에 있는 알 맘자르 비치에서 휴가를 보내던 한 부부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신랑은 수영 후 메이크업이 지워진 신부의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랐다. 평소 그가 알던 신부의 얼굴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추천 기사

그제야 남편은 신부가 그동안 두꺼운 화장을 했을뿐만 아니라 성형수술과 인조 속눈썹 시술, 컬러 렌즈까지 끼고 있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

결국 남성은 “신부가 인공적인 아름다움으로 나를 속였다”며 이혼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신부는 “생얼이 마음에 안 든다고 이혼을 요구하는 게 어디 있냐”며 이를 거부했지만 남성은 이혼의 뜻을 굽히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정신상담을 맡은 압둘 아지즈 아사프 박사는 “신랑이 즉각적으로 이혼을 요구했고 재회를 위한 어떤 접촉도 거부하는 상태”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