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캠프 “대선 패배해도 승복한다”


 
기사 이미지

미국 대통령 선거 3차 TV 토론을 앞두고 미국 공화당 대통령선거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의 대변인과 딸이 대선 결과에 트럼프가 승복할 것이라고 밝혔다.

19일(현지시간)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트럼프 캠프의 제이슨 밀러 대변인이 트럼프가 공명정대하게 치러지는 선거에서 패배한다면 승복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밀러 대변인은 CNN의 진행자 제이크 태퍼에게 “폭넓은 선거조작이 일어나지 않는다면 당연히 우리는 다른 후보가 승리해도 받아들일 것”이라며 “투표함과 투표자가 온전하도록 확실하게 해두는 게 우리의 목적”이라고 했다.

최근 트럼프는 선거를 앞두고 대규모 투표 사기가 일어나고 있다며 언론이 편파보도로 여론을 조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의 딸인 이방카 트럼프도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에 “선거에서 이기든 지든 결과를 받아들일 것으로 믿는다”며 “아버지는 항상 올바른 일을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방카는 다만 언론의 균형보도라는 차원에서 보면 선거가 조작됐다는 의견을 보이기도 했다.

이방카는 “그동안 언론 보도에서 아버지라는 사람 자체나 그가 이뤄낸 사업과 성과에 대해
정확하게 그려낸 것을 찾기가 어렵다”고 불만을 나타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