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평양동물원의 명물 '골초' 침팬지

기사 이미지

평양 동물원의 명물 `달래`가 담뱃불을 붙이는 모습.[사진=인터넷 캡처]

기사 이미지

담배 피우는 침팬지 `달래`. [사진=유투브 캡처]


지난 7월 재개관한 북한 평양 중앙동물원의 ‘담배 피우는 침팬지’가 국제적인 화제가 되고 있다.

NBC와 AP통신 등 외신이 19일(현지시간) 이 침팬지를 '골초(chain-smoking)'라고 소개하면서다.

‘달래’라는 이름의 19살 짜리 암컷 침팬지는 하루에 한 갑 정도의 담배를 피우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육사가 라이터를 던져주면 담배에 불을 붙일 줄도 안다고 한다.

라이터가 없을 땐 누군가가 던져 준 담배 꽁초의 불씨로 담배 불을 붙이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동물원을 관람한 AP 통신의 기자는 평양 주민들이 달래를 보고 재밌다고 소리를 질렀다고 보도했다.

그는 “관람객 중 일부는 휴대전화로 달래의 사진을 찍고 동영상을 촬영했다”고 평양 동물원 풍경도 전했다.

그러나 달래의 사진을 본 미국 동물 애호 단체는 “인간에게 즐거움을 주기 위해 침팬지를 담배 중독으로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김승현 기자
s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