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측 "국정원 또 다시 야당 대선후보 흠집내기 나섰다" 반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이 19일 '송민순 회고록이 사실이나 진실에 가깝다는 느낌을 받았다'는 이병호 국정원장의 발언에 대해 "국정원이 또 다시 야당 대선 후보 흠집내기에 나섰다"고 반발했다.
 
문 전 대표의 대변인 격인 김경수 더민주 의원은 이날 오후 출입기자들에게 "정부 여당은 국정원을 앞세워 지난 대선에서 재미를 본 종북몰이 안보 장사판을 또 벌이려 하고 있다"며 "경제위기, 민생파탄,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으로 위기에 빠진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을 구하려는 노력이 눈물겹다"고 비꼬았다.
 
그는 이어 "국민들을 바보로 아느냐"며 "대다수 국민들은 2012년 대선 당시 국정원이 벌인 대선개입 망동을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정권 연장을 위해 북한과 내통해 벌인 총풍 공작도 잊지 않고 있다"며 "국정원이 또 다시 대선판에 뛰어든다면 국민들의 준엄한 심판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이병호 국정원장은 이날 서울 내곡동 국정원 청사에서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송민순 회고록 논란에 대해 '개인적인 입장'을 전제로 "회고록이 내용도 구체적이고 사리에 맞기 때문에 사실이나 진실에 가깝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