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땅이야기 맛이야기] 경기(17) 시원한 묵탕밥 한 그릇 하실래요, 도토리국수집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건강 담은 식품, 도토리

한국국토정보공사 양평지사 직원이 추천하는 맛집


1994년 문을 연 '도토리국수집'은 그 상호에서 알 수 있듯 묵탕밥을 비롯해 묵비빔밥, 도토리전, 도토리전병 등 도토리를 이용한 다양한 음식을 판매하고 있다. 특히 도토리는 수분이 많고 열량이 적어 다이어트 음식으로 각광받고 있으며, 중금속 배출, 숙취제거, 피로회복 등에 효과가 있는 건강식품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기사 이미지


일 년 내내 시원한 묵탕밥

'도토리국수집'에서 가장 인기가 많은 음식은 메뉴판의 맨 앞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묵탕밥이다. 도토리국수집의 묵탕밥은 일 년 내내 시원하게 나온다. 계절에 따라 따뜻하게 혹은 차갑게 나오는 여느 식당들과는 가장 차별화되는 부분이다. 살얼음 동동 떠 있는 차가운 육수는 쫄깃한 도토리묵을 한층 더 탱글탱글하게 만들어주는 역할을 한다.

 
기사 이미지


묵, 육수, 김치 3박자의 조화

묵탕밥에는 주연이 많다. 먼저 쌉싸름한 맛의 묵이 있고, 구수하고 진한 맛을 내는 육수가 있다. 그리고 양념 역할을 하는 새콤한 묵은 김치가 주연으로 이 세 가지가 조화를 이뤄야만 묵탕밥의 진정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여기에 오이, 당근, 김, 미나리, 쑥갓, 부추, 계란 등의 조연들은 다채로운 식감에 영양까지 더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직접 농사지은 쌀과 채소

'도토리국수집'은 점심시간에 빈자리를 찾기 힘들 정도로 붐비는 모습이다. 서울이나 인근 지역에서 찾는 손님들이 더 많은 편이다. 20년째 이곳을 찾는 열혈단골도 적지 않다. 이는 직접 농사지은 쌀로 밥을 하고, 채소로 반찬을 만들기에 가능한 일이다. 이미 만들어진 맛이 아닌 그때그때 만드는 정직한 맛이기에 손님들은 기꺼이 줄을 서고 있다.
 
 
기사 이미지



출처. 한국국토정보공사, 2016 땅이야기 맛이야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