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패산 총기사건] 총격범 페이스북에 "경찰 한놈이라도 더 죽이고 가는게 내 목적"

 

"경찰 한 놈이라도 더 죽이고 가는 게 내 목적이다."
 
19일 서울 시내에서 사제총기로 경찰관을 숨지게 한 총격범 성모(46)씨가 최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이다.
 
그는 "경찰과 충돌이 불가피하다"는 등의 글을 자주 올리는 등 예전부터 경찰을 대상으로 한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보인다.
 
성범죄 전과로 전자발찌를 찬 그는 주변에 자신을 감시하는 경찰관이 늘 잠복하고 있으며, 이 때문에 경찰과 충돌할 수밖에 없다는 내용의 글을 자주 올렸다.
 
과대망상 증세가 있었음을 짐작케하는 대목이다.
 
이달 7일 자신이 키우는 고양이 영상을 페이스북에 올린 성씨는 "옹이를 끝까지 챙길 수 없는 게 유감이다. 형, 큰누나는 동물을 무척 좋아하니 잘 돌봐주리라 기대한다"고 쓴 뒤, 이후 경찰에 대한 적개심을 드러내는 글을 자주 썼다.
 
이틀 뒤 성씨는 한 노인이 횡단보도 앞에서 기다리는 영상과 함께 "강북경찰서 XX새끼들은 여전히 칵퉤작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적었다. 

'칵퉤작전'은 주변에 잠복한 경찰이 자신을 음해하고 살인누명을 씌우려는 작전으로 읽힌다.
 
같은 날 성씨는 자신의 한국성폭력범죄자위험성평가척도(KSORAS, 전자발찌 착용대상자들의 재범 위험성을 평가하는 조사) 결과표를 올리며 "KSORAS 감정서에서 '범행에 대한 후회나 죄책감을 어느 정도 느낀다'고 (나를) 평가했는데 나는 성폭행 혐의를 인정하거나 뉘우친 적도 없다. 내가 죄를 인정하는 것처럼 조작된 것이다"라고 썼다.
 
같은 날 그는 또 "내 전 재산은 9천493원이다. 40대 중반에 실업자에 가난뱅이, 거기다 국민왕따. 이 정도면 실패한 인생의 전형적인 표본이다"라고 적었다.
 
"나는 2∼3일 안에 경찰과 충돌하는 일이 있을 것이다"(11일) "나를 상대로 한 현행범 체포 현장에 출동하지 마라. 괜히 진급 욕심내다가 죽는 수가 있다"(13일), "내가 알아서 사고 치게 그냥 놔둬라"(18일)등 최근에는 경찰과의 충돌을 암시하는 글을 자주 올렸다.
 
성씨는 검거 당시 여러 정의 사제총기를 갖고 있었고, 방탄복도 착용하고 있었다. 

검거 직후 "나 자살하려고 한 거다. 맞아 죽어도 괜찮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