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국제공항 담 넘어 밀입국한 중국인 검거

항공기를 타고 제주공항에 도착한 중국인이 입국심사를 거치지 않고 공항 철조망을 넘어 밀입국했다가 붙잡혔다.

제주경찰청과 제주출입국관리사무소는 “지난 18일 오후 10시19분쯤 중국에서 제주국제공항에 온 중국인 왕모(34)씨가 제주국제공항에서 출입국관리공무원의 입국 심사를 거치지 않고 공항 담을 넘어 제주로 밀입국했다”고 19일 밝혔다. 외국인이 국제공항인 제주공항의 담을 넘어 밀입국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 하얼빈에서 온 왕씨는 18일 오후 10시19분쯤 제주공항에 도착했다. 당시 왕씨가 탄 항공기는 버스를 이용해 공항 내부로 이동했다. 왕씨는 이 틈을 노려 철조망을 넘어 시내 쪽으로 달아났다.

제주출입국관리사무소는 입국자들의 신원을 확인하던 중 입항보고서에 기재된 승객보다 입국심사 승객이 1명 적다는 사실을 인지했다. 출입국관리사무소는 사고와 범죄 등으로 이어질 가능성을 열어두고 제주공항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를 확인했다. 그 결과 왕씨가 오후 10시50분쯤 계류장 펜스 철조망을 넘어 도주하는 모습을 확인했다. 이후 출입국관리사무소는 수색 작업을 벌인 끝에 19일 오후 1시25분쯤 제주시 오라동의 한 가정집에 숨어있던 왕씨를 검거했다.

제주출입국관리사무소 관계자는 “왕씨가 왜 입국심사를 피해 공항 펜스를 넘었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