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화여대 총장 사임했지만 교수 · 학생들 집회는 열려

 
이화여대 교수와 학생들은 19일 최경희 총장이 사임했지만 이날 오후 예정돼있던 ‘최경희 총장의 해임을 촉구하는 이화 교수들의 집회’를 취소하지않고 열었다. 이 집회에는 1000여명의 학생들이 ‘총장퇴진’등의 글을 적은 종이를 들고 집회에 참석했다.

한편 최 총장은 이날 ‘총장직을 사임하면서 이화의 구성원께 드리는 글’을 통해 "사임한다"고 밝혔다. 최 총장은 이 글에서 ”지난 7월 28일 평생교육단과대학(미래라이프대학) 설립 추진으로 야기된 학생들의 본관 점거 및 시위가 아직까지 그치지 않고, 최근의 난무한 의혹들까지 개입되면서 어지러운 사태로 번져 이화의 구성원과 이화를 아끼시는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해 매우 안타깝고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이화는 이러한 위기를 잘 극복하여 다시 한번 이화의 역량과 저력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믿고 총장직을 사임하고자 한다" 고 썼다.

최 총장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정유라씨에 대한 특혜 의혹에 대해서는 “최근 체육특기자와 관련하여, 입시와 학사관리에 있어서 특혜가 없었으며 있을 수도 없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했다.

글ㆍ영상 김성룡ㆍ장진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