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샤이니 민호가 축구선수의 꿈 접고 가수 된 이유

기사 이미지

[사진 tvN 캡처]

뛰어난 운동신경과 남다른 승부욕을 자랑하는 샤이니 민호가 축구선수의 꿈을 접고 연예인이 되기로 마음먹은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tvN '뇌섹시대-문제적 남자'에 샤이니 민호는 게스트로 출연해 "어렸을 때 꾸준히 축구선수를 꿈꿨다“고 말했다.
 
하지만 미래의 축구선수를 꿈꿨던 민호는 “부모님이 반대했다. 나의 길을 가야지. 가족의 후광을 받으면 안 된다는 거다”라고 털어놨다. 민호는 국가대표 출신의 강원 FC 감독 최윤겸의 아들이다.
기사 이미지
이어 그는 “아버지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었다. 이 현실이 아들에게 독이 될까봐 걱정하셔서 축구선수를 반대하신 것 같다”며 “그래서 꿈을 접었다”고 털어놨다.
 
민호는 가수의 꿈을 길거리 캐스팅되면서 가지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길거리 캐스팅이 돼 호기심에 오디션을 봤고 설마 되겠나 싶었는데 됐다”고 덧붙였다.
 
이날 방송 말미에 민호는 "걱정을 많이했는데, 재밌게 촬영했다. 정말 배워서 가는 것 같다"며 출연 소감을 밝혔다.

문성훈 인턴기자 moon.sung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