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쟁 때 활쏘기를 활용하라” 김정은의 황당한 지시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포토]

김정은이 “활을 적들과의 싸움에 써먹어야 한다”는 황당한 지시를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8일 MBC 뉴스데스크는 2010년 6월 9일 열린 제 3117군부대 축구경기를 참관한 김정은의 교시 내용에 대해 보도했다.
 
눈길을 끄는 것은 “활도 적들과의 싸움에 써먹어야 한다”는 부분이다. 이어 남한과의 전투 준비를 강조하며 “활은 쏠 때 소리가 나지않기 때문에 은밀성을 보장하는데는 그저 그만입니다”라고 설명했다.
 
김정은은 이외에도 말타기와 수영 연습을 강조하는 등 황당한 지시는 계속 이어졌다. 또한 ‘육탄, 자폭정신’을 내세우며 김씨 일가의 초상화와 우상화 등을 우선으로 보호하라는 지시를 내리기도 했다.
 
보도에 따르면 조한범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원은 “실전에 전혀 맞지 않는 황당한 지시를 내리고 있기 때문에 야전지휘관의 불만은 팽배해 있다고 보입니다”고 언급했다.
 
문성훈 인턴기자 moon.sung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