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구제명 이후 휴대폰 판매원 된 전 야구선수 박현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사진 MBC 캡처]

과거 승부조작으로 물의를 빚은 전 LG 투수 박현준(30)의 근황이 전해졌다.
 
지난 18일 MBC 시사다큐 프로그램 ‘PD수첩’은 최근 야구계를 떠들썩하게 만든 승부조작에 대해 보도했다. 프로야구에서 실제로 승부조작이 어떻게 이뤄지고 있는지, 선수들이 승부조작에 대해 얼마나 부주의한지 등이 다뤄졌다.
 
제작진은 지난 2012년 승부조작으로 영구제명당한 박현준과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박현준을 영구제명 뒤 한 통신사 매장을 운영 중이었다.
 
박현준은 “정말 후회했다. 당시에는 내가 너무 어리고 돈도 많이 벌고 하니 두려움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내 입장에서 이런 말 하면 웃기겠지만 너무 답답하더라. 나는 후배들이 내 사건 이후에 승부조작을 했을 거라고 상상조차 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박현준은 과거 승부조작에 가담해 징역 6개월에 집해유예 2년, 추징금 700만원을 선고받았다. 이에 KBO는 박현준을 영구제명했다.
 
문성훈 인턴기자 moon.sung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