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디 행복하십시오" 진영, 김유정 구하고 장렬한 죽음

기사 이미지

[사진 KBS 캡처]

'구르미 그린 달빛' 진영이 끝까지 김유정을 지키다 죽음을 맞이했다.

18일 방송된 KBS '구르미 그린 달빛' 최종화에는 라온(김유정 분)을 지키기 위해 김헌(천호진 분)을 속인 윤성(진영 분)의 모습이 방송됐다.

김헌은 윤성에게 라온을 죽여서라도 데리고 오라는 명령을 내렸다. 윤성은 "제 마음이 어느 정도인지 시험해보고 싶다"라고 말한 뒤 라온에게 향했다.

윤성은 자객들과 함께 라온을 포위했다. 윤성은 갑자기 뒤돌아 자객을 공격하기 시작했고, 라온을 피신시키다 자객들의 칼에 맞아 쓰러졌다.

윤성은 오열하는 라온에게 "늘 그리고 싶었던 그림이다. 그리는 순간 행복했으면 그만입니다. 그러니 당신은 부디 행복하십시오"라고 말한 뒤 눈을 감았다. 라온이 "나리 일어나십시오. 바닥이 찹니다"라며 울부짖었지만 윤성은 끝내 눈을 뜨지 못했다.

죽음 앞에서 애절한 눈빛 연기를 보여준 진영의 모습에 시청자들의 눈물샘이 마르지 않고 있다.

이병채 인턴기자 lee.byung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