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가 바로 천재" 다시 한번 역사왕 등극한 김종민

기사 이미지

[사진 중앙포토]

어리숙한 이미지지만 김종민의 실제 모습은 '천재'에 가까운 걸까.

1박 2일 '김종민'이 역사천재의 면모를 다시 한번 보였다.

16일 방송된 KBS3 '1박 2일 시즌3'의 대왕 세종 특집에서 김종민이 역사 천재의 모습을 보였다. 이날 1박 2일 멤버들은 여주 쌀을 걸고 '세종대왕 퀴즈'를 풀었다. 맞힌 문제 당 여주 쌀 10㎏이 주어졌다.

그는 조선 세종집권 당시 관노비의 출산 휴가를 7일에서 100일로 늘린 정책에 대해 정확히 말했다. 한글을 쓰는 인도네시아의 소수 민족인 '찌아찌아족'도 알고 있었다. 김종민은 이날 총 4문제를 맞히며 여주 쌀 40㎏을 획득했다.

앞서 김종민은 '하얼빈 의거' 특집에서 안중근 의사와 관련된 문제를 거침없이 맞혀 '역사 천재'란 별명을 얻었다. 그는 안중근 의사의 생년월일, 김구 선생의 명언, 친일파 이완용의 얼굴을 단번에 알아 맞히며 주목받았다.

이낧 방송에서 제작진은 '과연 그는 천재인가 바보인가?'라는 자막을 달며 김종민의 능력을 에둘러 치켜세웠다. 이어 ‘커밍순! 김종민 멘사 테스트’라는 자막으로 기대감을 높였다.

김하연 인턴기자 kim.ha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