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누리, 국정원에 ‘북한 쪽지’ 제출 요청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회고록에서 거론한 ‘북한 쪽지’의 행방을 찾기 위해 새누리당이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송 전 장관은 회고록에서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을 하루 앞둔 2007년 11월 20일 백종천 당시 청와대 안보실장이 북측으로부터 받은 반응이라며 자신에게 쪽지를 건넸다고 밝혔다.

이철우 “대통령 보고, 보관돼 있을 것”
송민순 “새누리도 잘한 것 없다” 비판

국회 정보위 새누리당 간사인 이완영 의원은 18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당시 북한의 반응이 담긴 ‘쪽지(북한 동향 보고)’를 국정원에 제출해 달라고 요청했다”며 “제출하지 않을 경우 19일 국정원 국감에서 열람이라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백 전 실장은 전날 “국정원이 안보실로 대북정보를 보내오는데 당시는 순방 중이었으니 대통령 수행 비서진에게 팩스로 보낸 걸 나에게 줬을 것”이라며 “당시 북한 인권문제가 이슈였으니 그런 것도 (담겨) 있는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국정원 출신인 새누리당 이철우 정보위원장은 “백 전 실장은 국정원의 북한 동향이 담긴 보고라고 하고, 송 전 장관은 북한의 주장이 담긴 쪽지라고 하는데 국정원에서 북한의 동향을 보고하는 ‘특상(대통령에게 직접 보고하는 정보)’이었다는 점에서 두 사람의 말은 같은 내용”이라며 “‘특상’이라면 국정원에 당연히 지금도 보관돼 있을 것”이라고 했다.

송 전 장관은 이날도 기자들과 만나 “30년 공직에 있었던 사람이 근거도 없이 소설같이 썼겠느냐. 여러 형태의 기록을 가지고 얘기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새누리당이 국정조사를 하자고 한다’는 질문에 “새누리당이 대북정책을 뭘 잘했다고 과거를 뒤집는 데 초점을 맞추느냐”고 비판했다.

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