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아파트 3곳 중 1곳, 전셋값이 집값 80% 넘어

기사 이미지
서울 강북지역을 중심으로 전셋값이 매매값 턱밑까지 올라왔다. 이에 따라 서민 가계의 주거비 부담과 전세금을 돌려받지 못하는 깡통전세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세가율 8년 새 2배 치솟아
성북·구로·서대문구 높아
집값 꺾이면 깡통전세 우려

18일 부동산 조사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지난 8월 거래된 서울 아파트 전셋집 10가구 중 3가구의 전셋값이 매매가격의 80%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총 거래된 3713건 중 1154건이 전세가율 80% 이상의 전세 아파트다. 전세가율이 90%를 넘는 거래도 138건이다.

특히 강북지역의 전세가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가율 80% 이상으로 거래된 전세 건수는 성북구(119건)가 가장 많았다. 이어 노원(95건)·구로구(79건) 순이다.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25개 자치구 중 평균 전세가율이 80%를 넘은 곳은 성북(84.1%)·구로(81.4%)·중(81.2%)·서대문(80.6%)·성동(80.5%)·동대문구(80.1%)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주택가격 상승에 대한 기대감과 주요 수요 계층의 구매력이 떨어지면서 매매가격과 전셋값의 차이가 좁혀졌다. 지난달 전국 아파트 전세가율은 75.4%로 2008년 9월 52.5%에 비해 22.9%포인트 상승했다. 특히 서울 강북지역의 전세가율은 78.1%로 2008년(41.6%)의 두 배로 올랐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깡통전세에 대한 걱정도 늘고 있다. 전세가율 80% 이상이면 매매값이 지금보다 5%만 떨어져도 경매에 넘어갈 경우 전세금을 돌려받기 어려워진다. 함영진 부동산114 리서치센터장은 “지금은 전세가와 매매가가 같이 오르 지만 주택가격이 꺾이면 그 피해가 세입자에게 돌아간다”고 말했다.

공급량 증가도 불안 요소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내년부터 2018년까지 서울 6만 가구를 포함해 전국적으로 75만 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예년보다 30% 많은 물량이다.

함승민 기자 s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