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육군 장교 2명, '집단 성폭행 혐의' 조사


육군 현역 장교 2명이 임관 전 교육생 시절 여대생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군 헌병대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중 한명이 현역 군인 신분으로 또 다른 성폭행을 저질렀다가 과거의 만행이 발각됐다.

18일 육군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A 소위와 B 소위는 평소 알고 지내던 여대생이 술에 취하자 인근 모텔로 데려가 성폭행한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

당시 이들은 임관을 앞둔 광주 모 대학 학생군사학교(ROTC) 교육생 신분이었다.

이들의 집단 성폭행은 올해 7월 휴가를 나온 A 소위가 또 다른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신고되면서 밝혀졌다.

사건을 넘겨받은 군 헌병대가 조사 과정에서 A 소위의 노트북에 저장된 집단 성폭행 영상을 발견, 수사를 확대하면서 드러난 것으로 전해졌다.

군 헌병대는 A 소위를 구속하고 동료 B 소위를 입건해 범행 사전 공모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집단 성폭행에 관여한 일반인 가해자 3명은 관할 경찰서로 넘기기로 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