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제동 "입 다물라 한다고 다물 사람 아니다"


군대 영창 발언으로 관심이 집중된 방송인 김제동(42)이 자신의 입장을 다시 한 번 언급했다.

15일 가수 이승환의 공연 ‘차카게 살자’에서다. 이날 깜짝 게스트로 출연한 김씨의 발언을 한겨레 신문 인터넷판이 보도했다.
 
추천 기사

이날 오후 6시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88수변무대에서 열린 공연에 나온 김씨는 “‘힘을 내라’고 하는데 별로 힘들지 않다”며 “도망치지 않으려, 피해가지 않으려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승환의 노랫말을 인용해 입장을 밝힌 것이다.

이어 “여러분들만 걱정 안 하면 된다. 요는 입 다물라고 한다고 다물 사람 아니다란 거다”라고 말했다.

전날 국정감사에서 그의 ‘영창 발언’이 사실과 다르다는 주장이 나온 것에 대한 반론으로 읽히는 발언이다.

김씨는 주진우 등 다른 출연자들과 국감 논란을 풍자하는 농담을 주고 받기도 했다.
한편, 김씨의 에세이 ‘그럴 때 있으시죠?’는 예약판매만으로 종합 베스트셀러 순위권에 진입했다.

예스24에 따르면 책은 10월 2주차 종합 베스트셀러 7위에 올랐다. 김씨가 방송인 겸 강연가로서 활동한 경험을 특유의 말솜씨로 풀어낸 책이다.

김승현 기자
s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