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란다 커 캘리포니아 자택에 괴한 침입, 두 명 부상

기사 이미지
모델 미란다 커(33) 자택에 괴한이 침입했다.

AFP통신은 14일(현지시간) 미란다 커 미국 자택에 괴한이 침입해 괴한과 경호원이 다쳤다고 보도했다.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보안관서에 따르면 따르면 13일(현지시간) 오전 캘리포니아 주 말리부에 있는 한 주택에 괴한이 침입해 무장 경비원과 몸싸움을 벌인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괴한은 울타리를 넘어 자택에 들어가 흉기로 경호원을 찔렀다. 경호원은 괴한을 향해 총을 쐈다. 다친 두 사람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괴한이 침입했을 당시 집에 미란다 커와 아들 플린(5)은 없었다.

보안관서는 집주인을 밝히지 않았으나, 현지 언론은 경찰이 공개한 주소를 토대로 이 집이 미란다 커의 소유라고 확인했다.

미란다 커는 2013년 영국 배우 올랜도 블룸(39)과 이혼하고 최근 세계적인 사진·영상 메시징서비스 스냅챗 최고경영자(CEO) 에번 스피걸(26)과 약혼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