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김정은 죽는다" 러셀 발언에 "덤비면 백악관부터 없어져"

기사 이미지
북한이 15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에게 "핵 도발을 감행하면 죽는다"고 경고한 대니얼 러셀 미국 국무부 차관보의 발언에 대해 "미국이 우리에게 덤벼드는 순간 백악관부터 없어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우리에 대한 최고의 도전이며 우리에게 한 선전포고를 실행에 옮기는 적대 행위"라며 "우리의 최고 존엄을 걸고 드는 미국의 적대적 언동이 도수를 넘다 못해 이제는 자가당착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은 무엄하게도 우리의 최고 존엄을 악랄하게 건드린 대가를 톡톡히 치르게 될 것이며 오바마는 백악관을 떠나기 전에 그 대가가 어떤 것인가를 깨닫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자(러셀)의 악담은 이제 곧 백악관에서 물러나야 할 오바마 패의 대조선정책이 완전 실패로 락인(낙인)되고 우리를 최강의 핵보유국으로 떠밀어 미국본토의 안전이 통채로 뒤흔들리게 한 책임을 모면하여보려는 단말마적인 몸부림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