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 가장 많이 팔린 수입차는 ‘강남 쏘나타’로 불리는 이것

기사 이미지

올 들어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수입차는 ‘강남 쏘나타’로 불리는 BMW 520d로 집계됐다.

15일 한국수입차협회에 따르면 올해 1~9월 수입차 베스트셀링카 1위는 4481대가 팔린 BMW 520d였다. 2위는 4301대가 팔린 폴크스바겐 티구안 2.0 TDI 블루모션, 3위는 4000대가 팔린 렉서스 ES300h로 조사됐다.

BMW 520d가 올 연말까지 판매량 1위를 고수할 경우 2013년 이후 3년 만에 1위를 탈환하게 된다.

업계에서는 BMW 520d를 따라잡을 가장 강력한 다크호스로 판매량 4위(3851대)를 기록 중인 벤츠 E300을 꼽고 있다. 지난 6월 신차 출시 이후 7~9월 석달간 월평균 1051대의 판매고를 올릴 정도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같은 기간 BMW 520d는 월평균 498대를 판매하는 데 그쳤다.

벤츠 E300이 연말까지 판매량 추월에 성공할 경우 7019대가 팔렸던 2011년 이후 5년 만에 최다 판매 수입차에 오르게 된다.

2014년과 지난해 2년 연속 수입차 베스트셀링카 1위였던 티구안 2.0 TDI 블루모션은 배출가스 조작으로 지난 8월부터 판매가 전면 중단돼 역전이 불가능한 상태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