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대 교수들, '최순실 딸 특혜 논란' 총장 사퇴 집회 연다

기사 이미지

이화여대 교수들이 최경희 총장의 해임을 촉구하며 집단행동에 나서기로 했다. 최근 박근혜 정부의 ‘비선 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에게 각종 특혜가 제공됐다는 논란과 관련해서다.

이화여대 교수비상대책위원회는 오는 19일 오후 대학 본관 앞에서 최 총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집회를 열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교수비대위는 이날 집회에 100여 명의 교수들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교수들은 이후에도 이달 말까지 1인 릴레이 시위를 벌일 계획이다.

교수비대위는 “미래라이프대학 사태로 촉발된 이화의 위기가 이제는 정치문제로까지 비화되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며 “입학·학사관리 관련 의혹 보도가 연일 터져나오고 있지만 학교 당국은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하기는커녕 옹색하고 진실과 거리가 먼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교수비대위는 “사태의 핵심에는 최 총장의 독단과 불통, 재단의 무능과 무책임이 자리하고 있다”며 “비리 의혹마저 드리우고 있는 상황에서 많은 교수들이 더욱 적극적인 행동으로 뜻과 결의를 보여줄 때가 됐다는 의견을 제시해 왔다”고 설명했다.

정치권에서는 최씨의 딸이 승마 특기생으로 이화여대에 특혜 입학한 뒤 수업에 거의 참여하지 않으면서도 학점을 받는 등 각종 특혜를 받아왔다는 의혹이 최근 잇따라 제기되고 있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