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날아가는 방귀 잡고 시비하느냐"

기사 이미지

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청 대강당에서 열린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의 `정청래의 국회의원 사용법`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5일 문재인 전 대표가 유엔의 북한 인권결의안 표결 전에 북한의 의견을 듣고 기권하는 데 깊숙이 개입했다는 새누리당의 공세에 “어이없다”고 반박했다. 이날 마포구청에서 열린 정청래 전 의원의 출판기념회 축사를 통해서다.

추 대표는 “경상도 어머니 말씀대로 ‘날아가는 방귀를 잡고 시비하느냐’는 식으로 회고록을 붙잡고 국정조사를 하자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해야 할 국정조사가 많은데 개인적인 회고록을 놓고 누구 말이 맞느냐 안 맞느냐라는 식으로 국정운영을 포기하는 절대 권력 집단을 보면서 코미디언도 돈 벌기 어렵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관련 기사

추 대표는 대선을 거론하면서 “정말 대선이 시작된 것 같다. 온갖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절대 권력을 놓지 않으려는 집요함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강기헌 기자, 뉴시스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