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정현, "사실상 (북한과) 내통한 것"…대통령기록물 열람해 규명해야

기사 이미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잔디마당에서 열린 `2016 남북 어울림 한마당` 행사에 참석한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와 김형석 통일부 차관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 대표는 행사후 방송 인터뷰를 통해 "송민순 회고록은 정치적, 정략적, 정당적 접근 않겠지만, 차분하게 검증하겠다"고 밝혔다.[뉴시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15일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과 관련해 “당시 대통령기록물을 열람해 사실관계를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국회 앞 식당에서 기자들과 가진 오찬 간담회에서다.

이에 앞서 송 전 장관은 자신의 회고록을 통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노무현 정부 시절 유엔의 북한 인권결의안 표결 전 북한의 의견을 듣고 기권하는 데 개입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오찬 간담회에서 앞서 열린 국회 행사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사실상 북한의 인권 탄압에 동조하며 북한과 내통한 것"이라며 "이것은 굉장히 근본적인 문제이고 중대사안이고, 그리고 누구 한 사람 해명하고 또 변명한다고해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의 행위를 사실상 이적행위로 규정한 것이다.
 
관련 기사

이 대표는 “국민 입장에서 이해가 안가는 일”이라며 “이처럼 상식이 없는 짓을 한 사람들이 대선에 출마해 다시 그 방식을 이어가겠다는 것 자체가 더 상식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는 매우 중대하고 심각한 사안으로 정쟁으로 접근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기헌 기자, 뉴시스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