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야구 삼성 김한수 감독 선임

기사 이미지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김한수(45) 타격 코치를 14대 감독으로 선임했다.

삼성은 "김한수 코치를 신임 감독으로 선임한다"고 15일 발표했다. 계약 조건은 기간 3년, 총액 9억원(계약금 3억원, 연봉 2억원)이다.
 
추천 기사
김한수 감독은 1994년 삼성에 입단해 골든글러브 6회(3루수 부문) 수상한 간판 선수였다. 국가대표로도 활약한 김 감독은 2008년 은퇴 뒤 삼성 타격코치를 역임했다. 삼성은 "젊은 리더십으로 팀 전력 향상과 구단의 변화혁신을 동시에 리드할 수 있는 최적의 인물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이유를 설명했 밝혔다. 김한수 감독은 "젊고 활력 넘치는 새로운 팀 컬러를 구축하고 신인 유망주 육성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감독의 취임식은 17일 경산 볼파크에서 열린다.

계약기간이 만료된 류중일(53) 감독은 기술자문 역할을 맡게 됐다. 류 감독은 2011시즌부터 팀을 이끌며 통합 4연패(2011~14년)를 이끌었다. 올시즌은 9위로 성적을 마쳤다. 삼성은 홍준학 신임 단장을 선임했다. 홍 단장은 90년 삼성 라이온즈 선수지원업무를 시작으로 홍보팀장, 마케팅팀장, 구단지원팀장 등을 역임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