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울산 석유공사 폭발사고’사망자 1명 추가…공사 전면 중지


지난 14일 한국석유공사 울산지사에서 발생한 폭발로 크게 다친 근로자 1명이 15일 새벽 끝내 숨졌다.

울주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사고로 온몸에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던 최모(58)씨가 이날 오전 6시 14분쯤 사망했다.

최씨가 추가로 숨지면서 이번 사고의 사망자는 사고 당일 숨진 김모(45)와 최씨 등 2명, 부상자는 4명이 됐다.

한편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은 15일 석유공사 울산지사의 비축기지 지하화 공사 전체에 대해 작업중지 결정을 내렸다. 지하화공사는 안전한 작업이 다시 이뤄질 수 있다고 판단될 때까지 무기한 작업이 중지된다.

경찰은 지상의 비축기지 탱크를 철거하기 위해 기존 원유배관에 새 배관(길이 100m)을 연결하던 중 배관 속 기름 증기가 폭발한 것으로 보고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