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엄태웅 성폭행 아닌 성매매 혐의 검찰 송치

기사 이미지
경기 분당경찰서는 30대 마사지업소 여종업원을 성폭행한 혐의로 피소된 배우 엄태웅(42·사진)씨를 성매매 혐의로 입건해 사건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4일 밝혔다. 엄씨를 고소한 여종업원 A씨(35·수감)는 무고와 공갈, 성매매 등 혐의로 입건돼 검찰로 넘겨졌다.

엄씨는 지난 1월 말 오후 성남시 분당의 한 마사지업소에서 A씨와 성매매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엄씨는 경찰에 “마사지업소에 간 것은 맞지만 성매매는 절대 하지 않았다”고 혐의를 강하게 부인했지만 경찰은 업주(구속)와 A씨, 다른 여종업원 등을 상대로 조사해 엄씨가 찾았던 곳이 일반 마사지업소가 아닌 퇴폐업소인 것을 확인했다.

성남=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