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땅콩껍질 속의 연가’ 소설가 송영 별세

기사 이미지
원로 소설가 송영(사진)씨가 14일 오전 5시 지병인 식도암으로 별세했다. 76세.

1940년 전남 영광에서 태어난 고인은 한국외대 독어과를 졸업하고 67년 ‘투계’로 등단했다. 70년 중편 ‘선생과 황태자’를 발표하며 주목을 끌었다. 70년대에는 신문연재소설로 명성을 날리며 장편소설 『또 하나의 도시』 『금지된 시간』 등을 펴냈다. 주요 작품집으로 『선생과 황태자』(74년), 『땅콩껍질 속의 연가』(79년), 『발로자를 위하여』(2003년), 『새벽의 만찬』(2005년) 등이 있다.

음악과 바둑에도 조예가 깊었던 고인은 음악 산문집 『무언의 로망스』 『송영의 음악여행』 등을 펴내기도 했다. 74년 한국작가회의의 전신인 자유실천문인협의회 창립 회원으로 참여했으며 민족문학작가회의 부회장 등을 역임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박영란씨와 아들 시원(미래에셋생명보험 직원)씨가 있다. 빈소는 성남시장례식장 5호실, 발인은 17일 오전 9시, 장지는 영생-하늘누리 추모원이다. 031-752-0404.

신준봉 기자 infor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