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전 11시 서울·부산·대전·대구 동시 오픈…대중교통 이용이 편리

‘2016년 위아자 나눔장터’는 서울 광화문광장, 부산 시민공원 다솜관 앞 광장, 대전 보라매 공원, 대구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에서 16일 오전 11시 동시에 문을 연다. 종료 시간은 서울은 오후 3시30분, 나머지는 오후 4시다.

행사 당일에는 판매 참가 신청을 받지 않는다. 행사장 곳곳에 기증함이 설치된다. 집에서 안 쓰는 물건을 가져와 기증함에 넣으면 된다. 해당 물품은 행사 종료 후 아름다운가게에서 수거한다. 친환경·나눔축제인 만큼 비닐봉투나 쇼핑백은 판매하지 않는다. 각자 집에서 장바구니를 준비해 오는 게 좋다.
기사 이미지
지난해에는 광화문광장에만 20만 명이 모이는 등 전국에서 36만 명이 참여했다. 올해도 비슷한 수의 인원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행사장에 올 때는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게 좋다. 승용차 이용자를 위한 주차장은 마련돼 있지 않다.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7시까지 광화문 삼거리→세종로 사거리의 차로에서 차량 운행이 통제된다. 세종문화회관 앞 도로의 절반이 차 없는 길이 된다는 의미다. 우회도로 정보는 다산콜센터(02-120)나 서울교통정보센터 홈페이지(topis.seoul.go.kr)에서 볼 수 있다.

박민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