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6년 전 한 차례 내한 밥 딜런, 팬들에게 건넨 단 한마디가…

기사 이미지

1960년대를 풍미한 밥 딜런의 대표 앨범들. 위줄 왼쪽부터 The Freewheelin` (1963), Times They`re A-Changin`(1964) Bringin` All Back Home(1965). 아랫줄 왼쪽부터 Highway 61 Revisited(1965), Blonde on Blonde(1966) , Nashville Skyline (1969).

노벨문학상을 타기 전까지 밥 딜런은 ‘포크록의 전설’로 불렸다.

내한 공연은 2010년 3월 31일 한 차례였다. 당시 데뷔 48년 만에 사상 첫 내한 공연으로 음악계의 화제를 모았다. 내한 공연 수년 전 기획 단계부터 기사가 나올 정도였다.

그는 매니저만 동승한 전세기를 타고 입국했다. 밴드와 스태프는 다른 숙소를 잡을 정도로 외부 접촉을 자제했다.

기자회견과 인터뷰 등은 일절 하지 않았다.
 
기사 이미지
이메일 인터뷰를 요청한 공연 기획사에는 “투어에 동행하는 매니저도 밥 딜런과 한마디 하는데 10년이나 걸렸다”는 일화가 거절의 답변으로 돌아올 정도였다.

공연 전까지 그가 어떤 노래를 부를지가 공개되지 않았다.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첫 내한공연에는 6000여 명의 국내 팬들이 모였다.
  

밥 딜런의 내한 공연은 높은 점수를 받지는 못했다.

포크 뮤지션의 서정성을 기대한 팬들에게 록 밴드에 가까운 모습을 보였고, 70세의 목소리는 예전같지 않다는 평가를 받았다.

앙코르 곡까지 총 18곡이 연주되는 동안 세션 교체를 위해 암전이 몇 차례 이뤄졌을 뿐 멘트는 한마디도 없었다.

2시간 동안 공연에서 밥 딜런이 한 유일한 말은 마지막 곡 직전 “땡큐 팬”(Thank you, Fan)과 세션 기타리스트의 소개뿐이었다.

김승현 기자
s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